아모레 퍼시픽 신주홍 미주 법인장 - "글로벌 브랜드에 맞서겠다" 관련 기사

아모레퍼시픽 미국법인(법인장 신주홍)이 '아모레퍼시픽(AP)'과 '설화수(Sulwhasoo)' 2개 브랜드를 뉴욕 맨해튼의 최고급 백화점 '버그도프굿맨'에 입점시키며 미국 시장 진출에 성공했다. 이같은 성공의 맨 앞에는 신주홍 법인장이 서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철저히 검증된 브랜드가 아니면 입점 자체가 불가능한 버그도프굿맨에 하나도 아닌 두 개씩이나 아모레퍼시픽 브랜드를 입성시킨 그다.

그는 처음부터 아모레퍼시픽의 미국 시장 진입을 위해 투입됐다. 그는 미주법인에 온 지 얼마되지 않아 2003년 9월 한국 브랜드 처음으로 AP를 버그도프굿맨에 입성시켰다.

같은 해 뉴욕 소호에는 '아모레퍼시픽 뷰티 갤러리&스파'를 열었다. 2005년에는 니먼마커스를 뚫었다. 현재 니먼마커스 내 AP 매장은 35개 정도. 지난해 3월에는 루이뷔통 모엣 헤네시(LVMH) 그룹의 글로벌 화장품 유통체인 세포라에까지 뻗쳤다. 현재 50개 매장에 AP 라인 제품이 들어가 있는데 올해 안으로 1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설화수의 버그도프굿맨 입점에 그는 흥분했다. 버그도프굿맨엔 일본 브랜드를 제외하면 다른 아시아 브랜드는 전혀 없다. 그런 곳에 두 번째 런칭을 성공시킨 것이다. 여기에 미국 시장에서는 생소한 '한방'이라는 카타고리를 들고 나왔다. 한국의 미를 세계 속에 심는다는 자부심이 커졌다. 한국 제품은 가격이 싸야한다는 옛날 인식과 패턴을 버리고 자신있고 당당하게 겨뤄볼 수 있게 됐다.

아시아 특히 한국이 부상하고 있고 이를 버그도프굿맨이 인정한 터다. 하지만 서두르진 않는다. 그렇다고 늦추지도 않을 것이다. 가장 잘 할 수 있는 전략으로 아모레의 존재 의미를 알리면서 고객에 포커스를 둔다.

가장 잘 할 수 있는 방법은 지금까지 해와 노하우가 쌓인 샘플링 및 체험 마케팅이다. 셀러브리티를 대상으로 했던 스타 마케팅은 대중에게 영향력 있는 인사들로 확대했다. 여전히 아모레만의 정성과 배려를 강조하고 무엇보다 한국의 역사와 문화 정서를 이해시키는 작업은 앞으로도 계속한다.

신주홍 법인장은 "이번 입점은 아모레퍼시픽은 물론 한국 화장품 업계에 중요한 의미가 담겨있다"며 "한국의 미가 세계의 미로 승화될 수 있도록 한국의 미를 세계에 발신할 수 있도록 조금 더 좋은 게 아니라 근원적으로 다른 것으로 아시아 뷰티 크리에이터로서 글로벌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재희 기자 jaeheelee@koreadaily.com

아모레퍼시픽은.

1945년 설립됐다. 태평양화장품으로 친숙하다. 미국 시장은 2002년부터 공략했다. 미국내 한인 시장에선 미전역 '디 아모레' 40개 매장을 통해 설화수 아이오페 라네즈 등을 선보이고 있다.

미주중앙일보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1072907


<-cript type="text/javascript">

한국 대기업들, 美남동부 진출 -포스코.현대중공업.CT&T 현지공장 설립 관련 기사

한국 대기업들이 앨라배마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미국 남동부 지역에 현지공장을 설립하며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남동부 지역은 특히 현대 자동차 앨라배마공장(HMMA)과 기아자동차 조지아공장(KMMA) 진출을 계기로 한국 기업들의 진출이 잇따르고 있어 북미시장 공략을 위한 새로운 전초기지로 부상하고 있다.

포스코는 작년말부터 앨라배마주 버밍햄시에 건설해온 자동차 강판 가공센터 공사를 완료하고 14일 완공식과 함께 본격적인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버밍햄시 제퍼슨 카운티에 건립된 이 강판 가공센터는 포스코의 미국 현지법인인 포스코 아메리카가 1천700만달러(약 200억원)를 들여 건립한 것으로 포스코가 미국에 세운 첫 철강제품 가공센터.

포스코는 이 가공센터에서 인근 HMMA와 KMMA 등 현대 기아차의 양대 미주공장과 혼다, 폴크스바겐, BMW 등 남동부 지역에 진출해 있는 외국 자동차업체에 필요한 자동차 강판제품을 멕시코 포스코 공장에서 공급받아 가공해 공급할 방침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앨라배마 가공센터는 미국내 첫 포스코 가공센터로서, 현대 기아차는 물론 혼다, 폴크스바겐 등 남동부지역에 집중 진출해 있는 세계 유수의 자동차 생산공장에 필요한 강판제품을 공급하는 핵심 기지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도 지난 7월부터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시에 변압기 생산공장을 건설키로 결정하고,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

현대중공업은 몽고메리 공장 건설에 모두 9천만달러를 투자해 최대 500㎸급 변압기를 매년 200대 이상 생산한다는 방침에 따라 빠르면 9월중에 기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012년부터 가동될 몽고메리 공장은 50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회사의 북미사업의 중심역할을 하게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속적인 투자를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북미 변압기 시장의 40%를 점유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은 몽고메리 공장 건설을 통해 점유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단거리용 전기차 생산업체인 CT&T도 지난 7월부터 준비해온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던컨 공장을 9월중에 완공하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갈 방침이다.

CT&T는 2천100만달러를 투입해 10만 평방피트 규모로 건설한 던컨공장에서 최고 시속 40마일(64㎞), 콘센트를 이용해 4-5시간 충전하면 80마일(128㎞)까지 달릴 수 있는 전기차를 연간 3만대 정도 생산할 계획이다.

이처럼 한국의 대기업들이 남동부 지역에 적극적으로 진출하는 배경에는 동부 등 다른 지역에 비해 임금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노동조합의 활동이 활발하지 않은데다 주정부들이 외국기업 유치를 위해 각종 세제감면과 인센티브 제공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점이 작용하고 있다.

한 예로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정부는 CT&T 공장 유치를 위해 2천만달러 상당의 세제혜택을 비롯해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HMMA와 KMMG에는 미국 자동차업계의 최대 노동조합인 전미자동차노조(UAW)의 활발한 캠페인에도 불구하고 근로자들이 남부 특유의 보수적 사고에 따라 노조가입을 꺼리고 있다.

미주중앙일보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1082526



파리바게뜨 "2012년까지 미주지점 30개로" 관련 기사

파리바게뜨가 미주지역 매장을 오는 2012년까지 30개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20일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그룹은 중국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발표하고 중국시장은 가맹사업 확대를 통해 오는 2014년까지 200개 이상의 점포를 미주지역도 2012년까지 30개 매장 오픈을 목표로 세웠다.

미주지역은 내년부터 현지 가맹사업을 시작으로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 2002년 미국 현지 법인을 설립한 이후 2005년 10월 LA 한인타운에 파리바게뜨 1호점을 오픈했고 동부지역까지 시장을 확대했다. 최근에는 뉴욕 맨해튼에 점포를 개점하며 미국시장 공략의 거점을 확보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현재 미주지역에 총 14개(서부 8 동부 6) 점포를 운영하는 파리바게뜨는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통해 2012년까지 30개 매장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파리바게뜨는 중국을 축으로 오는 2020년 세계 제1의 베이커리 전문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미주중앙일보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1089233


<-cript type="text/javascript">

"2015년 북미 타이어 판매 1위" 한국타이어 작년 7위 관련 기사

한국타이어가 오는 2015년에 북미 시장에서 판매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25일 “오는 2015년 북미 시장 점유율에서 1위를 기록하겠다는 목표를 최근 내부 전략회의에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서승화 한국타이어 부회장은 25~26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미주본부 마케팅 전략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힐 계획이다.

이 회의에는 미국과 캐나다 등 미주 법인장과 지점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다. 서 부회장은 닷새 일정으로 이날 출국했다.

한국타이어는 작년 북미 시장 점유율 4%로, 굿이어(14%), 미쉐린(8%), 브리지스톤(7.5%) 등에 이어 7위에 올랐다.

한국타이어는 2015년 북미시장에서 1위에 오른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중국과 동남아 지역에 신규 공장 설립을 추진하는 동시에 미국에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방안도 신중하게 검토 중이다.

 

미주 중앙일보

http://search.koreadaily.com/search/search_result_news.asp?query=%B9%CC%B1%B9%B9%FD%C0%CE%BC%B3%B8%B3&sort=date


<-cript type="text/javascript">

미국의 교육제도 - 미국교육제도

초등과정 6, 중등과정 2,고등과정 4,대학교 4년으로 되어 있는데, 한국의 중학교 1학년은 미국의 7학년에, 한국의 고등학교 3학년은미국의 12학년에 해당됩니다. 주별로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습니다.

* 유치원 (Kindergarten) : 8 기준으로 5세가 되는 아이들이 입학.

초등학교 (Elementary School) : 6년제

중학교 (Junior High School) : 78학년의 2년제.

고등학교 (Senior High School) : 912학년의 4년제.

의무교육은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인데, 공립학교인 경우 무료로 고등학교까지 다닐 있다. 사립학교 수업료는 학교마다 다르며, 대학부터는주립, 사립 모두 수업료가 있으며, 사립대학의 수업료는 주립대학보다 휠씬 비싼 편이다.

대학입학시험은 없고 입학지원을 위해서는 SAT (Scholastic Aptitude Test, 학업적성검사), ACT (American College Testing Program), 고등학교 3, 4학년 성적표, 교사 추천서,과외 활동기록 등을 준비해 두어야 한다.


1 2 3 4 5 6 7